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http://www.radiogfm.net/news/18644
발행일: 2021/11/19 19:40:27  임민경
관악구의 꼼꼼한 복지안전망으로 고독사 함께 막아요

관악구가 고독사 위험 가구를 사전에 발굴하고 위험을 예방하기 위해 보다 세세하고 꼼꼼한 복지안전망을 구축, 운영한다.

 

저출산, 고령화, 1인 가구 증가에 따른 사회구조 변화와 질병, 실직 등 소득 상실로 사회적 고립감이 증가하고 있으며, 코로나19로 인해 사회적 관계망 활동이 위축되는 등 고립가구 증가에 따른 사회적 문제가 심화되고 있다.

 

이에 구는 고독사 위험 가구를 적극 발굴하고 대상자들에게 맞춤형 복지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동주민센터, 복지관, 이웃살피미 등 복지공동체와 함께 상시보호체계를 운영하고 있다.

 
[썸네일 클릭][고독사] 1. 신림동 돌봄대상자와 상담중인 돌봄SOS매니저

현재까지 우리동네돌봄단(모니터링 29,899, 서비스연계 2,247가구) 이웃살피미(고독사 위험군 484건 발굴, 서비스 연계 1,286) IoT 기기활용(스마트 플러그 330가구 설치, 서울살피미 앱 240가구 설치


우리동네 축하단(서비스 연계 771) 청룡동 건강지킴이(서비스 연계 60) 돌봄SOS센터 돌봄서비스(협약기관 39개소, 서비스 제공 4,594) 함께해요 복지톡(1,439명 가입) 등 다양한 분야의 서비스를 제공했다.

 

특히 11월부터는 단계적 일상회복 추진에 따라 전화, IoT 기기 등을 활용한 비대면 복지서비스에서 직접 가정을 방문하는 대면방문으로의 전환을 추진 중이다.

 

내년에는 관악형 위기가정 발굴·지원 및 고독사 예방 사업을 더욱 확대 추진한다. 우리동네돌봄단을 61명까지 확대하고

[썸네일 클릭][고독사] 2. 대학동 돌봄대상자와 상담중인 돌봄SOS매니저

비대면 안부확인 서비스로 서울살피미 앱 설치 가구를 1,234가구까지 확대해 위기상황에 보다 기민하게 대응할 계획이다.

 

동중심 복지관 운영 사업을 통해 저소득 위기가구 발굴, 맞춤형 자원 연계, 상시 돌봄 체계 구축 등 민·관이 협업하는 위기가구 발굴 모델도 만든다


사회복지관, 주민, 동주민센터 등이 역할을 분담해 ‘1인가구 고독사 예방 민·관 협력 사업과 대학동 저소득 1인가구를 위한 지역밀착형 1인가구 건강·복지 지원 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앞서 지난달 민·관 협력 보건복지 실무협의체 회의를 개최해 21년 고독사 예방 사업에 대한 평가 및 22년 권역별 고독사 예방 사업 추진 협업 방안 논의를 바탕으로 구체적인 실행계획을 함께 마련하기로 합의했다.

 

또한 구 특수사업으로 고독사 위험에 노출된 저소득 중·장년 1인가구 100명에게 밀키트를 정기적으로 배송해 대상자의 식생활 개선과 외부와의 소통으로 고독사를 예방하는 동 단위 통합돌봄체계를 구축할 예정이다.


임민경의 최신기사   [ 다른기사 더보기 ]
 
 
독자의견 (총 0건)
   
제     목
의견내용



* 광고·인신공격·비방·욕설·음담패설 등 목적에 맞지않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관악청소년상담복지센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