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http://www.radiogfm.net/news/18377
발행일: 2021/09/08 16:34:19  임민경
관악구, 의류수거함 주변 무단 투기문제 대대적 개선 나서

관악구가 쓰레기 무단투기장소로 변질된 재활용 의류수거함에 대한 정비사업을 확대 추진해 도시미관의 대대적인 개선에 나선다.

 

구에는 현재 총 1150개의 의류수거함이 설치돼 있으며, 의류수거함 주변 무단투기, 의류수거함 관리 부재, 도시미관 저해 등 관리부분에 대한 문제점이 제기되어 왔다.

 

개선을 요구하는 민원이 지속 발생함에 따라 구는 지난 8, 의류수거함 관리업무 위탁업체 2개소(관악구 장애인단체연합회, 보훈연합회)와 간담회를 개최, 철거 및 쓰레기정리에 대한 기준을 마련했다.

 

우선 9월 중 의류수거함 전수조사를 통해 관리 실태를 파악할 계획이다. 이 후 1개월마다 관리업체를 통해 무단투기 집중발생지역을 전달받아 우선적으로 스티커를 배부·부착하고, 그 외 지역은 순차적으로 모두 확대해나간다.

 
[의류수거함] 관악구 청사
 

스티커에는 재활용이 불가능한 품목을 표기하고, 무단투기에 관한 행정처분 사항도 명시해 경각심을 높인다.

 

관리업체 2개소는 의류수거함을 정기적으로 순찰, 민원사항을 처리하며, 민원다발지역은 구에서 수시로 순찰한다.

 

상습무단투기지역에 스티커 부착, 수시 순찰 등 관련 조치 후에도 개선이 되지 않고 무단투기 자체 근절이 불가하다고 판단될 경우에는 점용허가를 취소할 계획이다.

 

민원발생 시에는 관리업체에서 현장에 출동해 의류수거함 주변 폐기물을 정리하고, 구는 폐기물정리는 최대 3일 이내, 철거는 최대 14일 이내로 처리기한을 정해, 향후 관리가 되지 않고 지속적으로 민원 발생할 경우 의류수거함 전면철거 및 허가취소를 하는 등 적극적으로 대응할 방침이다.

 

구 관계자는 관리업체와의 유기적인 협력으로 주민들의 요구사항을 적극 반영하고 불편사항을 해소해 쾌적하고 안전한 환경을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임민경의 최신기사   [ 다른기사 더보기 ]
 
 
독자의견 (총 0건)
   
제     목
의견내용



* 광고·인신공격·비방·욕설·음담패설 등 목적에 맞지않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관악청소년상담복지센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