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http://www.radiogfm.net/news/15913
발행일: 2019/11/26 18:44:56  김우신기자
서울시,'역세권청년주택'공급물량 확대하고,임대료는 대폭낮춰
주변 시세의 30~50% 수준 저렴한 주택 총 공급물량의 20%→40~70% 확대

서울시가 지난 10청년월세지원신혼부부 주거지원 확대정책을 발표한데 이어 청년·신혼부부의 주거 안전망을 강화하기 위한 또 하나의 대책으로 역세권 청년주택혁신방안을 내놨다.


시는 사업에 참여하는 민간사업자의 선택의 폭을 넓히면서도 공공주택 공급물량을 확대하고 임대료는 대폭 낮춘다는 계획을 밝혔다.


핵심적으로 저렴한 청년과 신혼부부 주택을 전체 물량의 최대 70%까지 대폭 늘리고, 이 모두를 주변 시세의 반값 이하로 공급한다.


기존엔 전체 물량의 20%만이 주변 시세의 30% 수준으로 저렴하게 공급됐었고, 나머지 물량은 주변 시세의 85~95%로 공급됐다.


이를 위해 주택 연 면적의 30% 내에서 선매입>, <일부 분양> 방식을 새롭게 도입하는 사업유형을 다양화한다. 민간사업자의 사업성과 자금 유동성을 높이고 그 혜택을 청년과 신혼부부에게 돌려준다는 계획이다.

 

이 밖에도 주거면적을 1인 청년(14~20), 신혼부부(30~40)로 확대·다양화해 아이 양육까지 고려하고 주거 공간 속 삶의 질을 높이고자 했다.


구체적 기준이 없었던 냉장고, 에어컨 등 필수 가구·가전의 빌트인도 의무화해 입주자의 편의는 높이고 부담은 줄인다.


서울시는 사업시행 3년을 맞은 시점에서 추진상황을 종합 진단, 도출된 보완과제를 반영하고 현장의 목소리를 수렴해 이와 같은 골자의 역세권 청년 주택 혁신방안26() 발표했다.


주요 실행방안은 임대료를 낮추고 공공주택을 늘리기 위한 사업유형 다양화 사업을 촉진하고 안정시킬 수 있는 행정지원 및 규제 완화 수요자인 청년들의 요구를 반영하는 주거수준 향상 민간임대주택(주변 시세의 85%~95% 수준)에 대한 주거비 지원이다.


첫째, 기존유형은 유지하면서도, 임대료를 대폭 낮추면서 공공 주택을 늘리기 위한 2가지 사업유형(SH 선매입형, 일부 분양형)을 신규 도입한다.


선매입형>은 사업자가 원하는 경우 총 주택 연 면적의 30%까지 SH가 선매입하는 방식이다. 이렇게 되면 주변 시세의 30% 이하 임대료로 공급하는 물량이 전체의 20%(공공 20%), 주변 시세의 50% 이하 임대료로 공급하는 물량이 50%(선매입 30%+특별공급 20%), 전체 물량의 70%를 시세의 반값 이하로 공급할 수 있다.


<일부 분양형>은 주택 연 면적의 최대 30%까지 분양을 허용하는 방식이다. 이렇게 되면 기존 공공주택 20%와 늘어나는 민간특별 공급물량 20%, 총 주택물량의 40%가 주변 시세 대비 반값 이하로 공급된다.


다만, 시는 분양이 허용되더라도 시행 중인 제도<분양가 상한제>가 적용되어 매매가격이 주변 시세 이하로 낮게 형성되게 되므로 부동산 가격 상승 등 주변에 미치는 영향은 없을 것으로 예상한다고 설명했다.

     

공사 선매입형_신규>

<일부 분양형_신규>

주택공급량

임대료 수준

주택공급량

임대료 수준

선매입

30%

주변시세의 50% 이하

분양

30%

주변시세

민간(일반)

30%

주변시세의 95% 이하

민간(일반)

30%

주변시세의 95% 이하

민간(특별)

20%

주변시세의 50% 이하

민간(특별)

20%

주변시세의 50% 이하

공공

20%

주변시세의 30% 이하

공공

20%

주변시세의 30% 이하

총 주택물량의 70%

시세의 반값 이하로 공급

총 주택물량의 40%

시세의 반값 이하로 공급


서울시는 사업유형 다양화가 사업자와 수요자 모두에게 긍정적인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수요자인 청년·신혼부부에게는 저렴한 주택을 보다 많이 공급할 수 있다.


사업자는 공공이 지정하는 획일적인 유형이 아닌, 지역과 여건에 따라 스스로 원하는 유형을 선택해 사업여건을 최적화하고 안정화 시킬 수 있다.


둘째, 서울시는 임대사업자가 아닌 금융기관이나 투자금융사 등도 사업에 폭넓게 참여할 수 있도록 법 개정을 건의하는 등 다양한 행정지원과 규제 완화도 추진 중이다.


먼저 사업시행자 다양화로 공신력 있는 기관투자자들이 사업에 참여해 시중의 풍부한 유동성 자금이 공공주택 건설에 활용될 수 있도록 자유로운 사업시행자 변경을 가능하도록 하는 법 개정을 국토부와 협의해 나갈 계획이다.


이어 인허가 등 공정관리 처리 기간 단축으로 지난 10.24일부터는 1이상은 모두 시가 직접 열람공고와 인허가 등 공정 관리를 할 수 있도록 하여 처리 기간을 3개월 이상 대폭 줄일 계획이다.


이와 함께 건축물 디자인 경쟁력 강화로 차별화된 디자인으로 지역에 랜드 마크가 될 수 있는 청년 주택 건립을 유도하기 위해 디자인 감각이 뛰어난 건축가의 자문과 위원회 심의를 효율적으로 운영할 계획이다.

                        

셋째, 청년과 신혼부부가 살고 싶고, 살기 좋은 주택을 만들기 위해 주거 공간을 업그레이드 한다. 임대료와의 상관성을 고려해 입주자 선택의 폭을 넓히도록 전용면적을 확대·다양화 한다.


입주자 편의를 위한 빌트인도 의무화 해 지을 때부터 냉장고, 세탁기, 인덕션 등 필수적인 가전과 가구를 갖춰 입주자의 비용 부담을 해소한다는 계획이다.


넷째, 주변 시세의 85~95% 임대료인 민간임대주택에 거주하는 청년과 신혼부부라 하더라도 일정 소득·자산 이하에 해당할 경우 임대보증금을 지원한다.


무이자로 최대 4,500만 원(신혼부부 6,000만 원)의 보증금을 지원하며 보증금지원형 장기 안심주택제도를 활용한다.


임대보증금 지원대상은 전년도 도시근로자(3인 이하)가구당 월 평균소득의 100% (신혼부부 120%) 이하이며 청년자산은 23,200만 원 이하, 신혼부부는 28,000만 원 이하 기준이다.

 

한편 서울시는 지난 ‘16년 역세권 고밀개발을 한시적으로 허용해 청년과 신혼부부에 공급하는 역세권 청년주택 사업을 전국 최초로 발표한 바 있다. ’22년까지 총 8만 호 공급을 목표로 3년간 43개소 17,000호 공급(인가 기준)을 완료한 바 있다.

 

 

 



김우신기자의 최신기사   [ 다른기사 더보기 ]
 
 
독자의견 (총 0건)
   
제     목
의견내용



* 광고·인신공격·비방·욕설·음담패설 등 목적에 맞지않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사회

생활IT
gFM 지역생활정보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