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https://www.radiogfm.net/news/18409
발행일: 2021/09/15 17:23:18  김우신
서울시, 추석연휴 특별교통대책 실시..철저한 대중교통 방역 등 안전관리 만전

서울시가 코로나19 상황 속에서도 시민들이 안전한 추석 명절 연휴를 보낼 수 있도록 특별교통대책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특히 올해 추석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시민들에게 이동자제를 권고하는 한편, 지방 인구 유입 및 수송객 증가가 예상되는 교통시설을 중심으로 집중적인 방역을 실시하는 등 안전한 귀성·귀경길 조성을 위해 세부적인 대책을 마련한다.

 

추석 연휴기간 정부의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 유지조처에 발맞춰 그간 명절 연휴에 시행되었던 대중교통 막차시간 연장 및 시립묘지 경유 시내버스 노선의 증회 운행은 모두 실시하지 않는다. 또한 연휴 기간에는 서울시내 유동인구 감소 등을 감안하여 대중교통을 일부 감축하여 운행한다.

 

연휴기간 이동이 불가피한 귀성·귀경객들을 위해서는 심야버스와 심야택시를 정상적으로 운행하며, 심야택시 승차거부에 대한 특별단속도 실시하는 등 시민들의 편의를 지원한다.

                      
<시내버스 차량 내외 버스 승차대 방역>
  

지방 등 외부 유입이 예상되는 터미널의 경우, 시민들이 안전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방역소독을 강화하고 사전점검을 통해 코로나 확산방지에 만전을 기할 계획이다.

                

터미널 내 발열감지기와 자체 격리소도 설치하여 감염 의심자 발생 시 즉시 격리 조치할 예정이다.

                       
<지하철 역사 및 시설물 방역>

KTX 등 타 수단을 이용하여 접근 가능한 주요 지하철 역사는 소독 횟수를 늘이고, 기차역과 고속터미널을 경유하는 버스 차량내부 및 인접 정류소의 방역도 강화한다. 또한 귀성·귀경일 지하철 보안관 특별순회를 통해 마스크 미착용 승객을 집중 단속할 계획이다.

 

불법 주·정차 지도단속은 기차역 및 터미널 주변 도로 등 상습 위반 지역과 횡단보도, 소방시설, 어린이·노인 보호구역 등 안전과 밀접한 지점을 중심으로 이루어진다. 전통시장, 소규모 상가 주변 지역은 탄력적으로 관리할 예정이다.

 

명절 전 대중교통 시설물에 대한 안전 점검도 실시한다. 버스정류소 6,451개소, 택시 승차대 257개소, 자전거 주차시설 4,854개소 등에 대한 특별점검을 실시하여 시설물 파손 및 노후상태를 확인하고 필요한 부분은 조속히 보수·복구할 예정이다.

 

추석연휴 특별교통대책에 관한 정보는 서울교통정보센터 토피스 누리집(http://topis.seoul.go.kr) 모바일 앱 서울교통포털및 트위터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전화문의는 120다산콜센터(국번없이 120)으로 하면 된다.

 

 


김우신의 최신기사   [ 다른기사 더보기 ]
 
 
독자의견 (총 0건)
   
제     목
의견내용



* 광고·인신공격·비방·욕설·음담패설 등 목적에 맞지않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사회

생활IT
관악청소년상담복지센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