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https://www.radiogfm.net/news/18052
발행일: 2021/06/08 18:14:31  김태훈
관악구, 지역 내 공중화장실 49개소 일제점검 완료
청결 및 이용 만족도 향상과 불법 촬영기기, 비상벨 점검으로 안전한 공중화장실 이용환경 조성

관악구가 쾌적하고 안전한 화장실 환경 조성을 위해 지역 내 49개소의 공중화장실 관리 실태에 대한 일제점검을 완료했다고 밝혔다.

이번 일제점검은 공중화장실 이용 불편사항을 조기에 발견해 개선하고 위해요인은 사전 제거해 청결하고 안전한 화장실 환경을 만들고, 불법 촬영기기 설치여부 및 비상벨을 점검함으로써 범죄로부터 주민을 보호하기 위해 실시했다.

주요 점검사항은 ▲청결상태 ▲시설물 관리 ▲안전관리 ▲휴지, 비누등의 편의용품비치 ▲ 비상벨 작동 ▲불법 촬영기기 단속 ▲방역관리 등으로 공중화장실 전반에 걸쳐 살폈다.

점검 시에는 공중화장실 이용자에게 불편함이 없도록 남녀로 편성하고, 점검자임을 알 수 있도록 복장을 통일했다.

주요 정비사항으로는 훼손된 안내표지 교체 및 신규 설치, 일부 파손시설 정비, 시설 재 도색, 안전난간·칸막이 설치 등으로 6월 중 정비할 계획이며, 퇴색된 방역수칙·불법 촬영금지·금연 안내문 등도 일괄 교체할 것이라고도 덧붙였다.

또한 이번 점검에서는 공중화장실 범죄 예방에 중점을 두고 비상벨과 불법 촬영기기에 대한 점검 역시 실시하였다.

비상벨은 벨을 누르면 공중화장실 입구에 부착된 경광등이 켜지면서 경보음이 울려 위급상황임을 주변에 알림과 동시에 서울경찰청 112 치안 좋압 상황실로 자동 연결되어 통화가 이루어지는 시스템이다.

심각한 사회문제로 대두되고 있는 '불법촬영기기'는 먼저 육안을 통해 의심물체, 정체불명의 흠집,구멍 등을 확인한 후 전파 탐지기와 적외선 탐지기를 활용해 병행점검 했으며 불법카메라 설치 의심사례는 발견되지 않았다.

한편, 공중화장실 내 불법 촬영기기 설치여부는 자체 및 전문 업체를 활용해 정기적으로 점검하며, 다중이용시설 및 공공시설 화장실은 '관악구 안심지킴이' 점담 인력 운영으로 상시점검하고 있다고 밝혔다.

구는 이 외에도 '우리동네 여성안전 주민감시단'을 통한 민간 자체 점검과 경찰서와의 합동 점검도 추진 중이며, 불법 촬영기기 탐지기는 동 주민센터에서 대여가 가능하므로 민간 화장실 소유자도 이용해 범죄로부터 안전한 화장실 문화를 만드는데 동참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전파 또는 적외선 탐지기 1종 300원 1일 / 탐지기 세트 500원 1일)

김태훈의 최신기사   [ 다른기사 더보기 ]
 
 
독자의견 (총 0건)
   
제     목
의견내용



* 광고·인신공격·비방·욕설·음담패설 등 목적에 맞지않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관악청소년상담복지센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