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http://www.radiogfm.net/news/19272
발행일: 2022/05/06 18:44:20  임민경
관악구, AI로봇으로 독거노인과 장애인들의 고독감 채운다
AI를 활용한 비대면 돌봄으로 지속가능한 지역사회 돌봄체계 구축

관악구가 5, 가정의 달을 맞아 고착화된 사회적 고립으로 우울감이 높은 홀몸 어르신과 장애인을 대상으로 AI(인공지능) 기능을 접목한 반려로봇을 보급한다고 밝혔다.

 

지난 4월 말 기준, 관악구 노인 4명 중 1(26.1%), 장애인 4명 중 1(27.5%)1인 가구로 나타나 지속적으로 증가하는 1인 가구 취약계층에 대한 지원정책의 필요성이 제기되고 있다.

 

이에 구는 노인과 장애인 1인 가구의 고독감, 우울감 등 정서적 불안과 고독사 위험에 대응하고자 인공지능(AI)을 활용한 비대면 돌봄서비스를 제공, 외부와의 단절로 사회적 고립감이 높은 취약계층에 대한 지역사회 돌봄 강화에 나섰다.

 
[AI로봇돌봄] 말벗인형과 대화하는 어르신

구에서 보급하는 인공지능 반려로봇의 이름은 차니봇(Channy Bot)’으로 안부를 묻는 인사말인 괜찮니에서 착안하여 독거장애인의 일상생활을 돕고() 삶을 이롭게() 해주는 반려자라는 의미도 담고 있다.

 

차니봇의 기능은 개인별 맞춤형 알림(약 복용 시간, 기상 및 취침 등)을 통한 일상생활 지원 다양한 애교멘트와 말동무 역할을 통한 정서지원 위험신호 감지 등 안전관리 모니터링을 통한 비상상황 응급 연계 관악구 행정·복지소식 및 일반정보 알림 등 AI 기반의 스마트 통합 돌봄 지원이다.

 

특히 구는 연령, 우울감, 기기 조작능력, 그밖에 사용자의 다양한 욕구 등 대상자별 특징에 따라 개별 솔루션을 탑재한 2종의 반려로봇 중 차별화된 맞춤형 로봇을 지원한다.

 

단순 말벗 기능을 선호하는 고령의 어르신이나 발음이 어려운 장애인에게는 터치인식 기반의 봉제인형 로봇인 말벗인형, 스마트기기 조작이 가능한 대상자에게는 음성인식 기반의 능동대화, 영상통화, 디스플레이 화면을 제공하는 탁상형 ‘AI로봇을 지원하고 있다

 

구는 지난해 10월부터 홀몸 재가 장애인 100명에게 반려로봇을 보급한데 이어 올해는 독거노인과 장애인을 대상으로 100대를 추가 보급한다.

 

한편 반려로봇을 단순 보급 차원에서 그치지 않고 사용자 만족도 조사, 우울증 척도검사, 서버데이터 분석 등 반려로봇을 통한 독거노인·장애인의 정서적 안정과 돌봄 수행 기여도 등 효과성 분석을 추진, 인공지능(AI) 기반의 스마트 통합돌봄 모델로 구체화해 나갈 계획이다.


임민경의 최신기사   [ 다른기사 더보기 ]
 
 
독자의견 (총 0건)
   
제     목
의견내용



* 광고·인신공격·비방·욕설·음담패설 등 목적에 맞지않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관악청소년상담복지센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