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http://www.radiogfm.net/news/15352
발행일: 2019/06/18 14:22:36  김우신 기자
서울시·코레일 수색역세권 개발 추진 본격화..18일 업무협약 체결

서울시와 코레일은 서북권 지역주민들의 숙원 사업인 수색역세권 개발을 위해 공동으로 기본구상을 수립하고 본격적인 사업 추진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서울시는 이 지역의 활성화를 위하여 2013“2030 서울도시기본계획(서울플랜)”에서 상암.수색을 광역중심으로 선정했다.

 

이어 2014수색역 일대 개발 가이드라인을 통해 광역중심에 부합하는 철도시설 부지의 개발 방향을 제시하였고 이후 개발부지를 확대하고 사업 실현성을 우선하여 기본구상을 수립하였다.

 

수색역세권 개발사업은 수색교 부터 DMC역에 이르는 약 32이며, 그 중 운행선(철로)을 제외한 22를 개발하게 된다.

 

기본구상에서는‘DMC를 기반으로 상암.수색지역을 통합하는 글로벌 서북권 광역중심 육성비전을 바탕으로 광역 중심기능 확충과 지역 간 연계 활성화 두 개의 추진전략을 수립하였다.

 

상암. 수색지역의 광역중심 기능을 확충하기 위해 DMC의 기능을 보완하기 위한 업무공간과 문화관광시설 및 상업시설을 조성할 계획이다.

 

또한 철길로 오랜 기간 단절된 상암과 수색지역을 연결하기 위하여 입체적 보행로를 조성하고 차로를 신설할 계획이다.

 

환승이 불편한 경의선과 공항철도 DMC역사는 철도 상부를 통해 연결하여 환승 시간을 절반으로 줄일 계획이다.

 

서울시와 코레일은 사업 실현성을 높이기 위하여 DMC역사를 1단계로 먼저 개발하고 나머지 철도시설 부지를 2단계로 개발할 예정으로 총 사업비는 약 1.7조 원 정도다.

 

1단계로 추진되는 DMC역 복합개발은 약 2부지에 중심 상업시설을 도입할 예정으로 코레일-롯데쇼핑 출자회사인 롯데 DMC개발()에서 사전협상 신청서를 시에 제출하면 본격적인 사전협상을 금년 안으로 마무리 할 예정이다.

 

내년에는 특별계획구역에 대한 세부개발계획을 수립한 이후 도시계획시설사업 인가를 받아‘22년 착공을 목표로 추진하고 있다.

 

2단계인 철도시설 부지 약 20는 금년 안으로 지구단위 계획을 수립하고, 민간 사업시행자 공모를 통해 도시개발사업 등으로 추진할 계획으로’25년 공사 착공을 목표로 추진하고 있다.

 

서울시와 코레일은 18일 업무협약을 체결하여 원활한 인허가 지원 및 성공적인 개발을 추진하기로 합의하였다고 발표했다.

 

지역주민들의 숙원 사업인 수색역세권 개발이 본격 추진됨에 따라 이 지역이 통일을 대비한 서울의 관문지역으로 발전하고 기반시설 확충.정비로 상암.수색 통합 및 지역 간 격차 해소 등을 기대할 수 있으며, 사업 완료 시 일자리 약 15천 개 창출, 중심상업 수요 발생으로 약 27천억 원의 생산 유발 효과도 예상된다고 덧붙였다.

 

 

 

 

 



김우신 기자의 최신기사   [ 다른기사 더보기 ]
 
 
독자의견 (총 0건)
   
제     목
의견내용



* 광고·인신공격·비방·욕설·음담패설 등 목적에 맞지않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사회

생활IT
gFM 지역생활정보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