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http://www.radiogfm.net/news/15187
발행일: 2019/04/29 14:02:30  박현숙기자
저층주거지 노후주택 집수리, ‘서울가꿈주택사업’ 총 74억 확대

서울시가 저층주거지 노후주택 집수리와 골목길 정비를 지원하는 서울가꿈주택사업예산을 작년 대비 약 16배 증가한 총 74억 원으로 대폭 확대했다.

 

서울시는 지난 3(‘16~’18)서울가꿈주택사업을 통해 84개 주택과 3곳의 골목길 정비를 마친 가운데, 서울시는 올해 수혜 시민을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올해는 노후주택 총 300, 골목길 5개소 단장이 목표다.

 

서울가꿈주택사업은 민간 소유의 노후 주택을 체계적인 공공 지원으로 집수리 모범 주택을 조성, 주거지가 질적으로 변화하는 모습을 시민들이 직접 경험하고 집수리에 대한 공감대 확산 및 자발적인 집수리를 활성화하기 위해 ‘16년부터 추진해온 사업이다.

 

서울시는 집수리 비용을 보조하고 전문가 파견 등으로 체계적인 집수리를 지원한다.

 

서울시는 지난해 박원순 시장이 강북구 삼양동에서 한 달간 생활한 이후 내놓은 지역균형발전 정책구상에 따라 이번에 예산을 확대하게 됐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서울시는 429~517일까지 해당 자치구를 통해 올해 서울가꿈주택사업’ 1차 참여자를 모집한다.

 

사업 대상지는 주택성능개선지원구역과 2단계 도시재생활성화지역(근린재생일반형) 내 단독.다가구주택.다세대주택.연립주택이다.

 

시는 이들 주택을 소유한 주민들의 참여 신청을 받아 150()를 선정해 사업을 시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가꿈주택 대상으로 선정되면 외벽, 담장, 지붕 등의 성능 개선에 대해서는 해당 공사비의 50%~100%까지 지원받을 수 있으며, 외부담장 공사비(담장철거 등)는 전액 보조 받을 수 있다.

 

서울가꿈주택 사업은 단체 또는 개별로 신청이 가능하며, 개별로 신청해 선정된 경우 주택 수선과 건물 성능공사 등의 집수리 지원이 이뤄진다.

 

단체 신청(인접한 주택 소유주 5인 이상)의 경우 집수리 지원 선정시 가점을 받을 수 있다.

 

골목길정비 대상지로 함께 선정이 되면 집수리와 함께 도로포장, CCTV.보안등설치, 골목길 정비 등 주변 기반시설 공사도 시행돼 주거 환경을 획기적으로 개선할 수 있다.

 

사업 참여를 원하는 주민은 해당 자치구 담당부서 또는 도시재생센터에서 사업관련 안내를 받을 수 있으며, 지원 신청서 등 관련서류를 갖춰 해당 자치구 담당부서로 방문 또는 우편 접수하면 된다.

 

한편, 서울가꿈주택은 주택개량 융자지원 제도와 병행해 신청할 수 있어 소유주의 공사비 부담을 대폭 줄일 수 있으며, 집수리닷컴을 통해 집수리에 대한 전문가의 상담도 받을 수 있다.

 

집수리닷컴(https://jibsuri.seoul.go.kr/)에서 찾아가는 상담서비스를 신청하면 집수리에 대한 전반적인 상담을 받을 수 있다.


강맹훈 서울시 도시재생실장은 장위동의 사례에서 볼 수 있듯 서울가꿈주택사업은 시민들의 부담은 줄이고, 낡은 집과 골목길을 새단장해 주거 환경을 획기적으로 개선하는 주민 참여형 주거지재생사업이라며 서울가꿈주택으로 더 나은 주거환경에서 살 수 있도록 시민들의 많은 참여를 바란다고 말했다.

 

 

 


박현숙기자의 최신기사   [ 다른기사 더보기 ]
 
 
독자의견 (총 0건)
   
제     목
의견내용



* 광고·인신공격·비방·욕설·음담패설 등 목적에 맞지않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사회

생활IT
gFM 지역생활정보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