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www.radiogfm.net/news/14774
발행일: 2019/01/07 21:54:54  박현숙기자
관악구, 민선7기 관악구 정책여론조사 '역점시책' 공감률 90% 이상

관악구가 민선 7기 관악구(구청장 박준희)의 첫 정책여론조사 결과, 구에서 추진 중인 역점시책 대부분에 대해 응답자의 90% 이상이 공감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각 시책의 필요성에 대한 공감하는 비율은 ▲어르신 맞춤형 일자리 사업 확대 93.8% ▲낙성벤처밸리 건립 91.6% ▲관악 청년청 신설 92.1% ▲가족문화복지센터 건립 91.6% ▲서울대 멘토링 사업 확대 90.5% ▲경전철 완공 90.0%로 매우 높게 나타났다.


민선7기 최우선 과제인 '지역경제 살리기' 분야의 경우, '가장 필요한 서민경제 시책'으로 주민들은 '소상공인과 자영업자 보호(30.6%)와 '공공일자리 제공(28.8%)'을 꼽았다.


'민관협치 방식으로 추진할 사업분야'로는 '사회적 경제 활성화(25.2%)', '사회적 약자 지원(18.4%)', '학교 밖 청소년 교육(14.4%)', '청년 분야(13.3%)를 꼽았다.


최근 구청사 1층에 개관한 '관악청의 활용 방안'에 대해서는 '열린 민원 상담실(38.1%)'과 '편안한 주민 휴게공간(31.8%)'을 가장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구 관계자는 "민선7기 구정비전(더불어 으뜸 관악구) 인지도는 31.3%에 그쳐, 향후 인지도를 높이기 위해 체계적인 홍보 노력이 필요함을 시사한다"고 설명했다.


이번 조사는 지난해 11월 29일~12월 2일까지 설문지를 이용한 RDD방식의 유선전화 면접조사와 모바일 웹조사로 진행됐다. 표본크기는 만 19세 이상 성인 남녀 1,000명으로 신뢰수준 95%에 표본오차 ±3.1%p다.


구는 이번 여론조사 결과를 민선7기 정책기획 및 매니페스토 실천 계획의 기초자료로 활용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박준희 구청장은 "여론조사를 통해 주민들의 전폭적 지지와 큰 기대를 확인했다"며 "임중도원(任重道遠)의 화두를 붙잡고, 2019년에는 지역경제 살리기 등 주민이 체감할 수 있는 확실한 성과를 내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 (任重道遠: 책임은 막중하고 갈 길은 멀다)


박현숙기자의 최신기사   [ 다른기사 더보기 ]
 
 
독자의견 (총 0건)
   
제     목
의견내용



* 광고·인신공격·비방·욕설·음담패설 등 목적에 맞지않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gFM 지역생활정보

 공지사항